총리 관저도, 국회 식당도 “현금만 되요”.
 일본 정부가 소비세 증세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캐시리스(cashless·무현금) 결제 를 둘러싸고, 정작 선도에 서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변의 대응은 늦다고 지지(時事) 통신이 7일 전했다. 총리 관저와 국회, 자민당 본부의 식당은 모두 전자머니나 신용카드 등 캐시리스 결제를 사용할 수 없고, 당분간 도입 예정도 없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총리 관저의 직원용 식당은 “매상이 적어서 채산이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캐시리스 결제 단말기의 구입을 미뤘다.국회의사당에는 중의원과 참의원에 각각 의원식당이 있지만, 모두 “(캐시리스 결제에) 대응할 것이라는 얘기는 못들었다”(관계자)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집권여당인 자민당의 식당도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캐시리스 결제는 현금 대신 신용카드나 전자머니, QR코드 등을 사용해 지불하는 방법이다. 하지만 일본에선 현금에 대한 신뢰가 높아서 캐시리스 결제가 좀체 보급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2015년 20% 수준인 이용률을 2027년 40%까지 높인다는 목표를 내걸고 있다. 일본 정부가 캐시리스 결제의 보급을 서두르는 것은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 여행자의 소비 확대가 목적이다. 일본 정부는 또 지난 1일 소비세 세율을 8%에서 10%로 올리면서 캐시리스 결제를 할 경우 최대 5%를 돌려주는 ‘포인트 환원’ 제도를 내년 6월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소비세 증세에 따른 경기 위축을 방지할 뿐만 아니라 일본 사회의 ‘탈(脫)현금’을 촉진하겠다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일 소신표명 연설에서도 “캐시리스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총리 관저를 비롯한 정계의 ‘빈약한 캐시리스화’를 두고 “정부가 하지 않는 것은 곤란하다”(자민당 간부)라고 곤혹스러워하는 목소리가 흘러나온다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