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을 선보였다가 중단된 ‘표현의 부자유전(不自由展)·그 후’의 ‘아이치 트리엔날레’ 전시 재개가 난항을 겪고 있다.
 6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트리엔날레와 부자유전을 각각 담당하는 두 실행위원회는 6~8일 중 재개를 전제로 기존 전시내용을 유지하면서 관람객 입장 방법을 재검토하는 방안 등을 협의 중이지만 난항을 겪고 있다. NHK는 양 측이 전시 방식에 관한 협의를 벌이고 있으나, 일부 사항에서 합의를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현실적으로 6일 재개는 어렵고, 7일은 휴관일이어서 일러야 8일 이후 재개될 전망이다.
 지난 8월1일 개막한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오는 14일 끝난다. 이에 따라 부자유전이 8일 이후 재개되면 소녀상이 다시 전시되는 기간은 1주일이 채 안될 것으로 보인다.
 부자유전 재개를 위해 아이치현이 설치한 검토위원회를 이끄는 야마나시 도시오(山梨俊夫) 국립국제미술관장은 지난 5일 나고야(名古屋)에서 열린 관련 포럼에서 원칙적으로 원래 형태의 전시 재개, 경비와 전화항의 대책으로 신청 방식의 가이드 투어, 충실한 이해심화 교육 프로그램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시내용이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사진촬영 금지를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자유전 실행위의 한 위원은 이 포럼에서 “아이치현으로부터 (전시 재개와 관련한) 부대 사항으로 새롭게 요청한 사항이 있지만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트리엔날레 실행위원장을 맡고 있는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는 이 포럼에 참석해 “(트리엔날레가 폐막하는) 14일까지 계속 안심·안전 운영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8월1일 개막한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선 소녀상과 히로히토 전 일왕의 초상이 불타는 모습이 담긴 영상작품 등이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기획전에 전시됐다. 하지만 우익 세력들의 항의·협박이 쇄도하면서 결국 사흘 만에 전시 중단을 결정했다. 그러나 부자유전 실행위원회가 전시 재개를 요구하며 나고야 지방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고, 트리엔날레 측이 내건 조건을 받아들이면서 지난달 30일 양측 간 화해가 성립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