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방사성 누출 사고가 일어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오염수를 저장하는 탱크가 2022년 여름쯤 가득찰 것이라고 도쿄전력이 처음 밝혔다. 오염수 처리 방법에 고심하고 있는 일본 정부로선 더 압박을 받게 됐다. 일각에선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 방출을 밀어붙이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9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이날 경제산업성 소위원회에서 이런 전망을 내놓았다. 오염수를 원전 부지 내에 탱크를 증설하면서 수용해왔지만, 더 이상 부지 확보가 어렵다는 것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 1~3호기는 2011년 3월 쓰나미(지진해일)로 인한 수소폭발 사고로 ‘멜트다운(노심용융)’이 발생해 현재 폐로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데, 1~3호기 원자로 주변에는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물이 고여 있다. 핵물질 잔해(데브리·debris)를 냉각시키기 위해 물을 계속 투입하면서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원자로 건물에는 지하수도 들어오기 때문에 오염수는 하루 150t 이상씩 늘어나고 있다.
 도쿄전력은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물질 대부분을 제거한 뒤 탱크에 넣어 원전 부지에 쌓아놓고 있는데, 이런 탱크가 1000기 가까이 되며 오염수의 양은 지난달 말 기준 115만t에 달했다. 도쿄전력은 탱크를 계속 설치하고 있으나, 부지 제약 등으로 인해 지하수 유입량을 제어한다고 해도 2022년 여름이면 탱크가 가득찰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다.
 문제는 오염수 처리 방법이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경제산업성 소위원회는 2016년 이후 해양이나 대기 방출 등 5개 처리방법을 논의해왔다. 하지만 오염수 해양 방출 방안은 후쿠시마현과 인근 지역 주민들은 물론 한국 등 주변국 반발이 거세다. 경제산업성은 오염수를 부지 바깥에 장기보관하는 새로운 안도 제시했지만, 도쿄전력은 보관장소 확보가 어렵다는 이유로 난색을 표시하고 있다.
 오염수 처분 방법은 소위원회에서 검토한 뒤 후쿠시마현 등 지역주민들과의 조정을 거쳐 정부가 결정한다. 도쿄전력이 오염수의 저장 한계 시기를 제시함으로써 정부의 결정을 압박하는 형태가 됐다고 아사히신문은 지적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