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한 지방자치단체가 소유 부지를 매각하기 위해 예정가격을 마이너스로 설정한 입찰을 실시, ‘마이너스 795만엔(약 8000만원)’에 낙찰됐다. 지자체가 자산 매각을 위해 거꾸로 낙찰자에게 돈을 주는 셈이다. 지자체가 마이너스 가격으로 자산을 매각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27일 보도에 따르면 사이타마(埼玉)현 후카야(深谷)시는 초등학교 체육관과 부지에 대해 시가 지불할 최고액인 예정가격을 마이너스 1340만엔6000엔(약 1억3500만원)으로 한 입찰을 실시해 마이너스 795만엔에 낙찰시켰다고 발표했다.
 입찰 대상은 1984년 폐교가 된 시립초등학교 체육관과 부지 약 1500㎡이다. 체육관은 2010년까지 주민이 활용해오다가 2015년 6월과 2017년 7월 두 차례에 걸쳐 1782만1000엔의 예정가격으로 입찰을 시도했지만 응찰자가 없었다. 이에 따라 시 측은 체육관을 해체해 토지를 활용하는 쪽으로 방침을 바꾸고 낙찰자가 해체하는 조건을 붙였다. 다만 건물 해체비가 토지 평가액을 웃돌았기 때문에 그 차액을 부담하기로 하고 예정가격을 마이너스 1340만엔6000엔으로 설정해 입찰을 진행했다.
 입찰에는 2곳이 참가해 시내의 식품가공회사 사장이 낙찰을 받았다. 또 다른 참가자의 응찰 가격은 마이너스 999만9000엔이었다. 낙찰을 받은 사장은 “지역 동료들과 협력하면서 토지의 지역 활용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고지마 스스무(小島進) 시장은 “토지가 활용될 수 있어 한숨 놓았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입찰에 주택을 정비하는 조건이 붙어 있어, 주택이 정비돼 주민이 늘어나면 재산세 등의 세수가 늘 것으로 보고 있다.
 시에 따르면 이번과 같은 ‘마이너스 입찰’은 홋카이도(北海道) 무로란(室蘭)시에서 지난해 11월 실시된 적이 있지만 실제 낙찰액은 플러스 5만엔이었다.
 일본에선 인구 감소 등으로 인해 늘고 있는 유휴 공유지의 활용 방안에 고심하고 있다. 이번 사안이 매수자를 못 찾는 유휴 자산의 민간 활용을 촉진하는 새로운 방법으로 주목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