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와 미쓰비시중공업 등 관·민 연합이 터키 원자력발전소 건설 계획을 단념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4일 전했다. 당초보다 2배 넘게 불어난 비용에 결국 손을 들었다. 일본 국내에서 원전 신설 계획이 정체된 가운데 원전 수출마저 좌절되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가 원전 전략을 재검토해야 할 상황에 몰렸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과 터키 정부는 2013년 원전 신설에 합의, 미쓰비시중공업을 중심으로 한 컨소시엄이 흑해 연안의 시노프에 원전 4기를 건설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2017년 착공해 2023년 1호기 가동을 목표로 했던 당초 계획이 계속 늦춰지고 있는 실정이다.
 미쓰비시중공업은 지난 7월말 원전 건설비가 당초보다 2배 늘어나 총사업비가 2조엔(약 20조원)에서 5조엔(약 50조원)으로 불어났다는 내용의 조사보고서를 터키 측에 제출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에 따른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 영향으로 안전 대책비가 큰 폭으로 상승했고, 터키 리라화 가치 급락도 비용 증가로 이어졌다. 미쓰비시중공업은 총사업비의 재검토를 진행했지만, 전기요금이나 자금 계획 등에서 터키 측과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 원전 건설 계획을 단념하면서 일본 원전 사업의 행방은 더욱 불투명해진 형국이다. 현재 일본이 참여하고 있는 원전 수출 프로젝트는 히타치제작소가 영국 중부 앵글시섬에 계획하고 있는 한 건뿐이다. 하지만 이 계획의 총사업비도 2조엔에서 3조엔으로 불어날 것으로 전망돼 영국 정부와의 협상에 난항이 예상된다. 앞서 베트남과 리투아니아 원전 건설 계획은 안전 대책비 상승과 현지 정권 교체 등으로 철회 또는 중단된 상태다.
 현재 일본 국내의 원전 신설 계획은 ‘제로’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반 국민들 사이에 신중론이 뿌리깊어졌기 때문이다. 아베 정부가 원전 수출에 집착하는 건 이런 사정도 반영됐다. 원전 사업 규모를 유지하면서 관련기술을 유지하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자국 기업과 ‘2인 3각’으로 해외 원전 수출을 적극 추진해왔다. 하지만 세계적으로 ‘원전 비즈니스’는 녹록지 않은 환경에 처해 있다. 원전이 ‘고비용 고위험’ 에너지라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는 데다 재생에너지 보급도 진행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원전의 신설투자는 2017년 90억달러로 2016년보다 70% 줄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