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외출·영업 자제 등 자숙 움직임이 확산되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 여사가 지난달 중순 단체여행을 다녀온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아키에 여사는 지난달말 지인과 함께 벚꽃 아래에서 찍은 단체사진이 공개돼 비난을 받았다. 총리 부인의 사회 분위기와 동떨어진 행동으로 “위기감이 희박하다는 비판이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은 16일 전했다.
 이날 발매된 주간지 <슈칸분슌(週刊文春)> 최신호에 따르면 아키에 여사는 지난달 15일 일본 서남부 오이타(大分)현 우사(宇佐)시에 있는 신사인 우사진구(宇佐神宮)를 참배했다. 50명 가량의 일행과 함께 한 단체참배였다.
 당시 아키에 여사는 단체여행 주최자에게 “코로나19 사태로 예정이 전부 없어져 어디론가 가려고 생각했다”고 연락해 단체여행에 합류했다. 신사 참배 이외의 단체여행에는 참가하지 않았다고 한다.
 한 목격자는 <슈칸분슌>에 “(코로나19) 시기여서 경내를 걷는 사람은 드물었는데, 그 가운데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단체가 경내를 걷고 있었다”며 “자세히 보니 맨 앞에 선 사람이 마스크를 하지 않은 아키에 여사였다. 경계심이 없는 데 놀랐다”고 밝혔다.
 아키에 여사가 오이타현을 찾은 날은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해 2월289일에 이어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연 다음날이다. 당시 아베 총리는 “여전히 경계를 풀 수 없다”고 했다.
 아키에 여사는 지난달말 인기모델, 아이돌그룹 멤버 등 남녀 13명과 함께 벚꽃을 배경으로 찍은 단체사진이 한 주간지에 공개되 논란이 일었다. 당시는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가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확산할 우려가 있다면서 외출 자제 등을 요청한 때였다.
 아베 총리는 논란이 일자 “식당에서 지인과 모임을 하면서 벚꽃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은 것으로, 공공장소에서 꽃 구경을 하거나 도쿄도가 자제를 요구하는 공원에서의 꽃놀이 같은 연회를 한 사실은 없다”고 설명했지만 비난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아베 총리 자신은 지난 1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N)에 외출 자제를 요청하면서 반려견과 놀거나 차를 마시는 등 자택에서 유유자적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올려 “귀족이냐” 등의 비난이 쇄도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