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으로 일본 의원들이 올해는 2차 세계대전 당시 A급 전범들이 합사(合祀)된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하지 않기로 했다.
 1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초당파 의원 연맹인 ‘다 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이하 국회의원 모임)은 오는 21~22일의 춘계예대제(例大祭)에 맞춘 야스쿠니 참배 계획을 취소하기로 했다. 춘계예대제는 봄에 하는 제사 의식으로, 가을에 하는 추계예대제와 함께 야스쿠니 신사의 중요 행사다.
  ‘국회의원 모임’ 관계자는 참배 취소 배경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들었다.
 교도통신은 ‘국회의원 모임이 중의원 선거와 시기가 겹쳤던 2017년 추계예대제 때의 참배를 12월로 미룬 적이 있지만 연간 3차례 참배 원칙을 지켜왔다면서, 취소까지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매우 이례적인 대응이라고 전했다.
  현재 오쓰지 히데히사 집권 자민당 중의원 의원(전 참의원 부의장)이 이끄는 국회의원 모임은 1981년 출범 이후 매년 춘·추계 예대제와 8월 태평양전쟁 패전(일본에선 종전) 기념일에 맞춰 집단으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 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2013년 12월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 한국과 중국의 거센 반발을 산 이후로는 직접 참배하지 않고 공물을 보내는 방식으로 매년 춘·추계 예대제를 치르고 있다.
 야스쿠니신사는 일왕을 정점으로 한 국가 신도(神道)의 중심이다. 과거 침략 전쟁 중에 전사한 군인들을 신으로 모시며 전쟁을 정당화하는 역할을 했다. 2차 대전 당시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6000여명이 합사돼있다.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은 “일본 지도층의 참배나 공물 납부는 침략전쟁을 반성하지 않고 오히려 미화하는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