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증자 자택·숙박시설 요양 지침 발표..
도쿄, 경증자 호텔 등으로 이동키로
“한국 ‘생활치료센터’ 배워야” 조언도
 일본 정부가 무증상·경증 환자는 자택이나 숙박시설 등 병원 이외의 시설에서 요양할 수 있도록 하는 지침을 내렸다. 수도 도쿄도(東京都) 등에선 경증 환자를 위한 호텔 등 ‘일시 체류 시설’을 준비하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는 지역에서 의료기관의 병상 확보에 비상이 걸리는 등 ‘의료 붕괴’ 우려가 커진 때문이다.
 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2일자 통지에서 무증상·경증 환자에 대해 반드시 입원 권고 대상이 되지 않고, 도·도·부·현(광역지방자치단체)이 마련하는 숙박시설에서 요양할 수 있도록 했다. 시설 입소에 대해선 지역별 경증자 수 등을 감안해 고령자와 동거하거나 의료종사자·간병직원 등 고령자와 접촉하는 사람과 동거하는 경증자를 우선하기로 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지자체에 대해 “경증환자의 요양 체제의 정비에 대한 구체적인 검토를 진행했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일본 정부가 뒤늦게 이런 지침을 내린 것은 병상 부족이 심각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정부 산하 전문가회의는 지난 1일 도쿄와 오사카, 가나가와, 아이치, 효고 등 5개 광역지자체에 대해 “의료제공 체제가 몹시 쪼들리고 있다”면서 “폭발적 감염자 급증 이전에 의료 붕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 도쿄도는 2일 현재 코로나19 환자에 대응할 수 있는 병상을 700개 확보하고 있지만, 입원자가 628명으로 향후 감염자가 늘면 병상 부족이 심각해질 가능성이 크다. 도쿄의 전날 신규 확진자는 하루 최다인 97명을 기록, 누적 감염자가 684명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도쿄도는 경증자의 경우 호텔 등 일시 체류 시설이나 자택으로 이동시킬 방침이다. 도쿄도는 1000명분을 목표로 100~200실 규모의 호텔을 동 전체로 빌릴 계획으로 현재 민간호텔업자와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 또 도쿄올림픽용으로 건설되고 있는 경찰 숙박시설의 활용도 검토하고 있다.
 오사카부도 전날 경증 환자는 자택이나 숙박시설에서 요양하도록 하는 방침을 표명했다.오사카부에선 2일 현재 새로 33명의 감염이 확인돼 누계 확진자가 311명이 됐다. 이미 병상 600개를 확보했지만 중증자 대응용 300개를 포함해 3000개를 확보할 계획이다.
 병상 확보에 비상이 걸리면서 일본에선 한국식 생활치료센터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TBS와 아사히TV 등 일본 언론은 이날 한국이 대기업과 공기업 연수시설을 경증 환자용 격리 시설로 제공하고 있다고 상세히 보도했다. 오카다 하루에 하쿠오대 교수는 아사히TV에 나와 “한국의 생활치료센터를 배워야 한다”면서 “도도부현에서 빨리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