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우절 농담인 줄”, “언 발에 오줌누기 하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마스크 품귀에 대응하기 위해 모든 가구당 천 마스크 2장을 배포하겠다고 한 것을 두고 일본 여론이 들끓고 있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위기 속에 “전례가 없는” “대담한” 대책을 예고해온 아베 총리가 기껏 꺼내든 게 ‘가구당 2개’인 천 마스크냐는 비난이 쇄도하면서다. 태평양 전쟁 말기 죽창으로 싸우자던 ‘정신 승리론’이 되살아났다는 신랄한 비판도 나왔다.
 2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저녁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천 마스크를 다음 주 이후 모든 세대에 2장씩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천 마스크를 사용한 뒤 세재로 빨아 재이용이 가능해 급격하게 확대되고 있는 마스크 (부족) 사태에 극히 효과가 있다”라면서 재사용을 주문하기까지 했다. 천 마스크는 우체국 시스템을 통해 각 주소별로 2개씩 배부할 계획으로, 도쿄 등 감염자 수가 많은 지방자치단체부터 차례로 배부할 예정이다.
 아베 총리의 발언이 알려지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인터넷 상에는 비난이 빗발쳤다.
 네티즌들은 “가정마다 천 마스크 2장 주고 버티라니 만우절 농담인 줄 알았다”, “평균 가구당 인원이 2.47명인데 2장 갖고 뭐 하라는 거냐” 등 아베 총리를 성토했다. 아베 정권의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를 빗대 “먼 훗날 이게 아베 정권이 꺼내든 ‘아베노마스크’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는 비아냥도 나왔다.
 한 네티즌은 “고기권, 생선권, 이제는 마스크 2장. 누가누가 잘하나는 이제 그만”이라고 했다. 앞서 집권여당인 자민당이 코로나19 경제 대책으로 쇠고기나 어패류를 살 수 있는 ‘고기권’이나 ‘생선권’을 발행하자는 안을 냈다가 빈축을 산 것을 비꼰 것이다.
 천 마스크 배포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난이 쇄도하면서 전날 밤 ‘마스크 2장’이 트위터의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2위도 ‘천 마스크로 속이지 마라’가 올랐다. 한 네티즌이 밤 10시30분부터 12시까지 해시태그(#) 데모를 하자는 제안에 호응이 잇따르면서다.

 일본 네티즌들은 천 마스크 2개로 아베 총리의 입과 눈을 가린 합성 사진 등을 올리면서 정부 대응을 비꼬았다. 일본 최장수 애니메이션인 <사자에씨>의 주인공 가족이 4명씩 마스크 한 장을 겹쳐 쓴 패러디물이 확산되기도 했다.
 2일 총리 관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도 관련 질문이 쏟아졌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가구당 평균 가족 수는 2.4명인데 왜 2장으로 했냐는 질문에 “아이들에게는 별도로 가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초등학교와 중학교에 1100만장의 천 마스크를 우선 공급해왔다고 했다.
 우치다 다쓰루 고베여대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마스크가 평이 안 좋았으니, 다음은 전 세대에 손씻기용 비누 1개냐”면서 “전력(戰力)의 순차 투입이라는 단어가 나날이 뼈저리게 느껴진다”라고 적었다. 전력을 조금씩 투입하다가 패배를 면치 못했던 태평양 전쟁 당시 일본군의 실패 사례를 거론한 것이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