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주요 언론이 부실한 코로나19 검사 체계와 더딘 병상 확보 등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코로나19 대응에 정면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2일자 1면 머리 기사에 “코로나19 감염 확대가 이어지는 가운데 일본은 검사에서 뒤처져 있다”며 “일본의 인구 100만명 당 검사 수는 독일의 17분의 1”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감염 실태를 파악하고 제대로 된 대응책을 내놓기 위해서는 검사 확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간 일본 언론이 해외 언론이나 전문가의 주장을 실는 형태로 일본의 코로나19 검사 부실을 지적한 적은 종종 있었지만, 1면 머리 기사를 통해 문제를 제기한 것은 이례적이다. 니혼게이자이는 일본 주요 일간지 가운데 비교적 중립 성향으로 분류되지만, 대체로 경제계의 입장을 반영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신문은 영국 옥스포드대 연구진들이 작성한 ‘아워월드인데이터’(Our World in Data)의 자료를 인용해 일본의 검사능력이 눈에 띄게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일본의 인구 100만명당 검사 수는 117명(3월19일 시점)으로 독일의 2023명(3월15일)보다 크게 뒤졌다. 한국(6148명), 호주(4473명), 오스트리아(1777명)에도 크게 미치지 못한다. 아베 총리는 3월 안에 검사능력을 하루 8000건으로 높이겠다고 했지만, 실제 PCR 검사 수는 2000건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신문은 보건당국의 코로나19 대응에도 문제가 있다고 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으면 증상이 없거나 경증을 보여도 원칙적으로 입원시키고 있다. 감염병법에 근거한 것으로, 환자를 사실상 격리해 감염 확대를 막기 위한 것이다. 후생노동성은 검사망을 너무 넓히면 입원환자가 급증해 병원이 기능을 못하는 ‘의료붕괴’로 이어질 것을 우려했다. 이 때문에 지난달 1일 도도부현(광역지방자치단체)에 대해 “중증환자를 받을 수 없을 경우 경증은 자택 격리를 원칙으로 한다”는 방침을 제시했다. 니혼게이자이는 그러나 “1개월이 지났지만 구체적 판단이나 기준은 나오지 않고 있다”며 “입원을 원칙으로 하는 현장의 대응은 바뀌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 결과 도쿄도에선 병상이 부족해 “상황이 아슬아슬”(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이라고 위기감을 강조하고 있다.
 신문은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지난달 16일 “테스트, 테스트, 테스트”라면서 검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WHO 사무총장 상급고문을 맡고 있는 시부야 겐지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 교수는 “무증상이나 경증 환자가 감염을 확대시키고 있을 가능성이 높아 일본에서도 감염이 어느 정도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전수조사는 의미가 없지만 의심스러운 경우는 신속하게 검사할 수 있는 체제를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해외에선 간이 검사법이 확산되고, 한국이나 미국은 차에 탑승한 채 검사를 받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병원 밖에서 대량의 검사를 효율적으로 하고 있는 점 등을 거론하면서 “검사를 받으려는 필요에 응하면서 의료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써야할 수단은 많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2면 별도 기사에서 세계가 병상 부족이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감염자 수용을 지정의료기관에서 일반병원으로 확대하는 정도에 머무르고 있는 일본의 더딘 대응을 지적했다.
 도쿄도는 4월1일 시점에 620개의 병상을 확보했지만, 입원환자 수가 이미 531명에 달해 수용 능력이 조금밖에 남아있지 않다. 도쿄도는 4000석을 더 확보하겠다고 밝혔지만, “대규모 병원일수록 면역력이 낮은 환자가 많아서 감염자 수용을 거부하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고이케 지사가 도쿄올림픽 선수촌을 감염자 체류 시설로 활용하겠다고 밝혔지만, 선수촌은 이미 판매를 시작한 터라 시작된 터라 권리 관계를 정리할 필요가 있고, 어디까지나 ‘요청’ 차원이기 때문에 유효한 수용 시설로 활용하기까지에는 시간을 필요로 한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