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6일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와중에도, 자위대를 중동해역에 파견하겠다고 밝혔다. 일본은 미국이 주도하는 호르무즈 호위연합체의 활동에 맞춰, 이달 내로 자위대를 이 지역에 독자 파견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미에(三重)현 이세(伊勢)신궁을 참배한 뒤 NHK 등을 통해 생중계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은 중동 지역에 대한 에너지 의존도가 커, (사태 진화를 위한) 외교 노력과 함께 정보 수집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이 지역에 자위대를 파견해, 일본 관계 선박의 항행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은 지난해 12월27일 각의(국무회의) 결정을 통해 자위대를 중동 해역에 파병하기로 했다. 미국과 이란 갈등이 격화되면서 일각에서는 일본정부가 너무 서둘러 자위대 파병을 결정했다고 비판이 나왔지만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
 아베 총리는 중동 정세에 대해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현 상황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사태 악화를 피해야 하며 모든 관계자들에게 긴장 완화를 위해 외교 노력을 다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하산 로우하니 이란 대통령이 일본에 방문했는데, 이 지역의 긴장완화와 정세 안정을 위해 앞으로도 일본만의 외교를 강화해갈 것”이라고 했다.
 아베 총리는 “자민당이 선두에 서서 국민적 논의를 높이는 가운데 개헌을 위한 행보를 한걸음 한걸음 착실히 진행해나갈 생각”이라며 “개헌을 내 손으로 완수해나가겠다는 생각에는 흔들림이 없다”고 했다. 북한과의 관계를 두고는 “(2002년) 북·일 평양선언에 기초해 모든 문제를 해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외교를 정상화한다는 방침도 흔들림이 없다.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의 조기해결을 위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조건 없이 직접 논의할 생각”이라고 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강제징용 판결 등 한·일 관계 현안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