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사이버 방위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민간의 화이트해커를 발굴하는 대회를 처음 개최한다고 요미우리신문이 6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은 2020년도에 사이버 공격에 대처하는 능력을 대폭 강화하기 위해 자위대의 ‘사이버 방위대’를 증원하는 한편, 기술력이 있는 민간 해커의 등용,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방어시스템 개발 등에 주력한다.
 사이버 방위대는 2014년 방위상 직할의 육·해·공 자위대 공동부대로 발족했다. 방위성은 올해 사이버 방위대를 현행보다 70명 증원해 290명 체제로 만들 예정이다. 장차 자위대 전체의 사이버 관련 인원을 2000명 규모를 확대할 생각이다.
 자위대에선 장비품을 포함한 포함한 다양한 지휘계통이 정보통신 네트워크로 연결돼 있다. 사이버 공격으로 네트워크가 파괴되면 전투에서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큰 피해를 입는 것은 불가피하다. 평시에도 사이버 공격으로 방위 기밀이 새나가는 등의 위험이 지적되고 있다. 방위성에 따르면 사이버 공간에서 일본 정부에 대한 위협으로 인지된 움직임은 2016년도에 711만건에 이르는 등 더욱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
 사이버 방위대는 이런 사태를 미리 막기 위해 방위성이나 자위대의 컴퓨터 시스템을 24시간 태세로 감시한다. 유사시의 사이버 반격 능력에 대해서도 연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방위성은 고도의 사이버전에 대응하기 위해 기술과 지식을 갖춘 민간 인재의 등용에도 힘을 쏟는다. 민간 해커를 발굴하기 위해 방위성 주최의 경기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AI를 활용해 보내져온 e메일의 위험도 등을 판별하는 시스템도 설계한다.
 일본은 사이버 공격에 대한 중국과 러시아, 북한 등의 위협이 거세지고 있지만 자국의 대처는 너무 늦다고 판단하고 있다. 중국의 사이버 공격부대는 약 3만명 규모, 북한은 약 6800명 규모인 것으로 추정된다. 러시아는 2014년 우쿠라이나 남부 크리미아 반도를 병합할 때 사이버 공격으로 결정적인 성과를 올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 정부는 2020년도 예산안에 사이버 관련 경비 256억엔(약 2760억엔)을 포함시켰다. 자위대는 작년 12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가 주최하는 대규모 사이버 훈련에 처음 참가했다. 각국과의 방위 협력도 확대해 사이버 공격 억지력으로 이어갈 생각이라고 요미우리는 덧붙였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