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금강산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생모인 고영희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이는 ‘선군조선의 어머님’이라는 표현이 새겨진 비석이 건립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산케이신문이 30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지도자 지위를 승계한 것을 강조하는 동시에 체제 안정에 대한 자신감이 커져 모친의 신격화에 본격 착수했음을 나타내는 것일 수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산케이가 한·일관계 소식통을 통해 입수해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석비에는 붉은 글씨로 ‘위대한 지도자 김정일 동지께서 1997년 10월12일 선군조선의 어머님 ,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와 함께 금강산을 돌아보면서 세계의 명산 금강산을 인민들의 문화정서생활에 이바지하는 명승지로 더 잘 꾸리고 대내외에 널리 소개선전함에 대하여 교시하셨다’고 적혀 있다.
 ‘선군’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상징하는 단어다. 산케이는 금강산 관광지 내의 만경교 부근 광장, 받침대와 함께 정비된 이 비석에 대해 일본 정부도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에서) 최고지도자의 ‘역사’를 전하는 비석 건립은 조선노동당의 중요 사업”이라며 “김씨 일족의 최고지도자 3대 말고 김일성 주석의 처인 김정숙에 대한 언급이 있었지만, 김 위원장의 생모를 거론한 적은 없다”고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형인 정철,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생모인 고영희는 일본 오사카(大阪) 출신의 재일동포로, 북한에서 무용수로 활동하던 1970년대 초 김정일 위원장을 처음 만나 3번째 처가 됐다. 1990년대 후반에 유방암에 걸려 2004년 사망했는데, 당시 나이가 51~52세로 알려져 있다.
 산케이에 따르면 고영희는 1994년 김일성 주석이 사망한 뒤 사실상의 ‘국모’ 역할을 했고, 2002년 북한 내부 자료에서 ‘존경하는 어머님’으로 표기된 바 있다. ‘위대한 선군조선의 어머님’이라는 제목의 기록영화도 제작됐지만 가장 격식이 높은 비석으로 고영희의 신격화가 확인된 적이 없었다. 고영희의 신격화가 그동안 진전되지 않은 배경으로 재일동포 귀환자였던 점이 지적돼왔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산케이는 또 지난 10월 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 내의 한국 시설에 대해 “너절한 남측 시설”이라고 혹평했는데, 당시 한국 매체 등은 이 발언을 두고 부친이 열심히 추진한 사업을 김 위원장이 비판하는 이례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한 바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산케이는 비문 내용을 들어 김 위원장이 금강산 개발에서 한국을 배제하고 독자개발하는 쪽에 중점을 두면서 부친의 교시를 실행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