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24일 중국 청두(成都)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배출되고 있는 물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의 양은 한국 원전의 100분의 1이하”라고 말했다고 산케이신문이 29일 보도했다.
 보수·우익 성향의 이 신문은 한·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2011년)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후 한국이 후쿠시마현 수산물을 비롯해 일본산 식품의 수입을 금지하고 있는 것을 염두에 두고 과학적 논의를 할 것을 요구한 형태”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반론하지 않았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2011년 수소 폭발 사고 후 폐로가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에는 현재 원자로 건물로 흘러들어오는 지하수를 줄이기 위해서 설치한 ‘서브드레인’(지하배수장치)에서 지하수를 퍼올려 정화한 뒤 기준치를 밑도는 것을 확인해 해양에 배출하고 있다. 일본 정부 소위원회 자료 등에는 2016년 서브드레인으로부터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삼중수소) 배출량은 연간 약 1300억베크렐(Bq·방사능 측정 단위)인 반면, 한국의 주요 원전인 월성원전은 2016년에 액체로 방출한 트리튬은 약 17조Bq로 약 130배였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아베 총리의 정상회담 언급은 이 비교 자료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후쿠시마 제1원전 주변 해역 등을 둘러싸고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방사성 물질 농도는 상승하고 있지 않고, 세계보건기구(WHO)의 음료수 지침 범위 내에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한·일 관계 소식통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런 IAEA의 평가에 대해서도 설명하고 “과학적으로 냉정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반론을 포함해 반응은 없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가 거론한 배출수는 한국 정부 등이 문제를 제기하는 오염수와는 다른 것이다. 오염수는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냉각할 때 발생하는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정화처리한 물이다. 트리튬을 제외한 방사성 물질 대부분을 제거했지만 인체에 치명적인 세슘 등 일부 방사성 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한편 청와대에 따르면 지난 24일 한·일 정상회담에서 한·일 양 정상은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해 “그 중대성에 대해 일본의 정보 공유라던지, 혹은 투명한 처리 이런 것들이 부족하다고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투명한 정보를 공유할 용의가 있다”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