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25일 중국 청두(成都)에서 전날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양국 정상이 오랜만에 직접 마주 앉아 회담한 것은 의미있는 일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일 간 최대 과제인 ‘구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징용 피해자) 문제에 대해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직접 조기해결을 요청하고, 외교 당국 간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스가 장관은 그러면서 “북한 문제의 긴밀한 협력을 거듭 확인하고,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한 일본 입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이해를 얻었다”고 말했다. 향후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선 “현 시점에선 결정된 것이 아무 것도 없지만, 일반론으로 말하면 여러 가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적절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했다.
 일본 언론들은 양국 정상이 정상회담을 통해 대화를 계속하기로 한 것에 대해 의미를 부여하면서도 강제징용 문제 등 현안에 대한 입장차가 커 관계 개선은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양 정상 간 대화가 안 되는 비정상적인 상태는 일단 해소됐다”면서도 “관계 악화에 일정 정도 제동을 걸었지만 강제징용 소송 문제를 둘러싼 이견은 좁혀지지 않아 현안 해결의 어려움이 다시 부각됐다”고 했다. 아사히신문도 “두 정상이 관계 개선을 향한 분위기를 연출, 협의를 계속하는 것에는 일치했다”면서도 “양측의 주장에 차이가 있어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활로는 찾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NHK는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측에 양보한 것으로 받아들여질 움직임은 피할 것으로 보여 한국 정부 책임으로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고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일관계를) 정상궤도로 되돌리기까지는 아직 길이 멀다”고 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