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민 4명 중 3명은 오는 24일 중국 청두(成都)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개최 예정인 한·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악화된 한·일 관계가 개선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미우리신문은 지난 13~15일 18세 이상 유권자들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으로 한·일 관계가 개선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74%였다고 16일 보도했다. “(개선될 것으로) 생각한다”는 응답은 16%에 그쳤다.
 한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를 유예하기로 한 것에 대해선 64%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평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22%에 그쳤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8%로 지난달 조사에 비해 1%포인트 하락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0%로 지난 조사에 비해 4%포인트 올랐다. 아베 총리가 정부 주최 ‘벚꽃을 보는 모임’을 사유화했다는 의혹에 대한 정부 설명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답변이 75%에 달했다. “납득하고 있다”는 13%였다.
 앞서 교도통신의 14~15일 여론조사에선 아베 내각 지지율은 43.0%로 11월 조사보다 6.0%포인트 급락하면서 2개월 간 11.4%포인트 떨어졌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