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한·일 관계 악화로 한국 관광객이 급감한 나가사키(長崎)현 쓰시마(對馬·대마도)시를 염두에 둔 추경예산을 마련하는 등 지원에 나선다고 아사히신문이 13일 전했다. 한국인 여행객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쓰시마 경제가 한국의 일본 여행 거부 운동 등으로 큰 타격을 받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특정시장(지역) 관광객의 비율이 높은 관광지’를 대상으로 보다 폭넓은 국가·지역의 관광객 유치를 위한 이례적인 지원책을 13일 각의(국무회의)에서 결정하는 보정(추가경정) 예산안에 담는다. 일본 관광청과 내각부가 여행상품의 판로 개척이나 관광자원 개발 등을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쓰시마시는 부산으로부터 남동쪽으로 50㎞에 위치한 인구 약 3만명의 섬이다. 2018년 외국인 방문객 약 41만명의 거의 대부분이 한국인으로, 관광산업은 지역 경제를 지탱해왔다.
 하지만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한 지난 여름 이후 한국의 일본 여행 보이콧 움직임으로 한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지역 관광산업이 큰 타격을 입었다.
  지난 11월 외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90%가 급감했고, 1~11월 관광객은 25만명에 머물렀다. 이에 따라 쓰시마시는 정부에 지원을 요청해왔다.
 일본 정부는 이런 사태를 타개하기 위해 관광청이 외국인 관광객, 내각부가 일본인 관광객을 늘리는 조처를 지원하기로 하고 보정 예산에 각각 2억5000만엔(약 27억원), 3억엔(32억엔)을 반영한다.
 구체적으로는 외국인 전문가를 지역에 초대해 외국어 안내문과 교통수단 등 관광객 수용 환경이나 지역이 가진 관광자원을 조사하고, 어떤 국가나 지역, 관광객층을 겨냥해 여행상품을 판매할 것인지 등의 전략 개발을 지원키로 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