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살 넘게 장수하는 이들의 유전자에는 뭔가 다른 특징이 있을까. 일본 연구팀이 장수에 관여하는 유전자의 특징을 발견했다고 아사히신문이 5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도쿄 건강장수의료센터와 게이오대학 연구팀은 지금까지 알려진 ‘APOE’라는 유전자 외에 ‘CLEC3B’라는 암의 전이나 뼈의 형성에 관여하는 유전자의 특징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95세 이상 일본인 530명과 79세 이하 일본인 4312명의 유전자에서 개인별로 염기가 다른 약 24만곳을 전체적으로 분석했다. 95세 이상인 사람 447명을 포함, 중국인 952명도 같은 식으로 조사했다.

 분석해보니 CLEC3B 유전자의 특정 부분에 있는 DNA 염기가 아데닌(A)에서 구아닌(G)으로 바뀌어져 있는 비율이 일반인은 19%였지만, 장수자는 26%였다. 이 유전자는 테트라넥틴이라는 단백질을 만드는 데 관여한다. 연구팀은 염기 차이가 단백질의 움직임에 반영돼, 암의 전이를 억제하거나 튼튼한 뼈를 만드는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가 진전되면 장수에 도움이 되는 약품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나카 마사시(田中雅嗣) 건강장수의료센터 임상검사과장은 “이 유전자가 노화를 막는 데에 어떤 관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이 유전자의 움직임을 보다 구체적으로 연구해 건강하게 장수하기 위한 ‘열쇠’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장수에는 적당한 운동이나 영양섭취 등 생활습관 요인이 크지만, 타고난 유전자에 의한 영향도 20~30%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 세계 연구자들은 장수와 관련된 유전자를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유력한 유전자는 발견되지 않은 상태다. 2014년 110세 이상 장수노인 17명의 유전자를 분석한 미국 스탠퍼드대 연구팀은 이들 사이에서 유전적 공통점을 찾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반면 이듬해 미국 매서추세츠대학 연구팀은 이쁜꼬마선충의 유전자를 조작해 일반 선충들보다 오래 사는 장수 돌연변이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