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다음 달 중국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이 추진되는 것에 관해 “회담 조율은 자연스러운 일이며 환경도 갖춰지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27일 보도된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과 일본이 논의해야 할 중요한 과제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모테기 외무상은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종료를 조건부 연기한 데 대해선 “정보 공유 시스템을 확실하게 하는 전향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소송 판결에 따라 압류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이 조만간 현금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 대해선 “현금화가 이뤄지면 한·일 관계는 더욱 심각해진다”고 말했다. 그는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의 책임으로 국제법 위반 상태를 한시라도 빨리 시정하도록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