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니치 “아베, 문 의장 안에 이해 표시하며 정보 공유 지시”
 문희상 국회의장이 한·일 기업과 국민의 자발적인 기부금 등으로 ‘기억인권재단’을 설립하자고 강제징용 문제 해결 방안을 더 구체적으로 제시한 데 대해 일본 정부는 뚜렷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다. ‘타국 입법부 논의’를 이유로 들었지만, 문 의장의 제안이 입법화로 이어질 수 있을지 등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니시무라 아키히로(西村明宏) 일본 관방부(副)장관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문 의장의 구상을 일본 측이 받아들일 여지가 있느냐는 물음에 “타국 입법부에서의 논의이므로 (일본) 정부로서 논평하는 것은 삼가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문 의장이 밝힌 ’기억인권재단‘에 관한 구상에 대해 “한국 국회에서 모색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니시무라 관방부장관의 답변은 기억인권재단 구상이 구체화하기 전에 일본 정부가 내놓은 반응과 흡사하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문 의장의 제안이 알려진 직후인 지난 6일 “한국 국회에서 모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타국 입법부의 논의에 관해 정부로서 논평하는 것은 삼가고 싶다”고 했다.
 이런 대응에는 문 의장의 제안에 대해 당사자인 징용 피해자들이 반발하는 가운데 한국 측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뜻도 있어 보인다.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문 의장의 안을 설명했다는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 의원연맹 간사장은 지난 21일 한국 언론사 특파원을 만나 “법안이 나와서 (한국) 국회를 통과하는지 끝까지 지켜보지 않으면 안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아베 총리가 문 의장 안에 공감을 표시하며 비서진에게 정보 공유를 지시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도 나왔다. 고가 고(古賀攻) 마이니치신문 전문편집위원은 이날 기명 칼럼에서 아베 총리가 “강제집행(압류된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 전에 법 정비가 가능하다면 좋겠다”며 문 의장의 방안에 대한 이해의 뜻을 표하고 한국대사관과 정보를 공유하도록 비서관에게 지시했다고 전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