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할 경우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는 점을 부각하는 대외홍보전을 강화하고 있다. 원전 부지 내 대형 탱크에 쌓아두고 있는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강행하려는 사전 정지작업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일본 외무성은 21일 각국 대사관 관계자를 초청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현황과 처리를 둘러싼 논의 상황에 관한 설명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외무성은 경제산업성 산하 전문가 소위원회가 지난 18일 제시한 보고서를 근거로 오염수를 재처리해 해양에 방출할 경우 지구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하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오염수 전량을 1년에 걸쳐 해양에 방출할 경우 연간 피폭 방사선량이 일반인이 연간 피폭받는 선량의 1600분의 1~4만분의 1 수준이라며 “영향이 충분히 작다”고 주장했다.
 외무성은 향후 오염수 처분 일정에 대해선 소위가 최종 의견을 내고, 이를 토대로 정부가 기본 방침을 정한 뒤 도쿄전력 주주들과 국민 의견을 듣는 절차를 거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원자력규제위원회가 최종 방안을 승인하면 도쿄전력이 이행하는 흐름으로 진행된다면서 현재로선 언제 결론을 내릴지 등을 말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설명회에 한국, 미국, 중국 등 18개국 대표가 참석했다. 일본 외무성이 각국 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후쿠시마 제1원전 관련 설명회를 한 것은 지난 9월에 이은 것으로, 2011년 후쿠시만 원전 사고 이후로는 104번째다.
 외무성은 또 이날 경제산업성 자원에너지청, 도쿄전력과 공동으로 포린프레스센터에서 도쿄 주재 외국인 기자들을 대상으로 브리핑을 열고 오염수 방출로 인한 영향이 적다는 주장을 반복했다. 경산성 관계자는 “지난 10월24일 현재 ‘처리수’ 저장용량은 117만t(탱크 수 966개)이고, 내년 말까지 137만t으로 확충할 예정”이라며 “연간 5만~6만t의 ‘처리수’가 생기는 점을 고려하면 2022년 여름이면 가득 찰 것”이라고 했다.
 지난 2011년 수소폭발 사고 후 폐로가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에는 원자로 냉각에 쓰인 오염수가 계속 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장치로 대부분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해 대형 탱크에 보관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지만, 오염수에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라이튬) 등이 제거되지 못한 채 들어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이날도 ALPS 처리된 오염수를 새롭게 재처리하면 트리튬을 제외한 다른 핵종은 충분히 제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처리 방법으로 해양 방류, 지하 매립, 수증기 방출, 계속 보관 등 6가지 안을 놓고 검토 중인데, 비용 등을 고려해 해양 방류를 가장 유력한 안으로 여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양방류에 대해선 후쿠시마 지역 주민과 한국, 등 주변국이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해양 방류에 문제가 없다는 보고서를 공개한 지 이틀 만에 다른 나라 외교관과 특파원들을 대상으로 설명에 나선 것을 두고 해양 방류라는 결론을 사실상 정해놓고 사전 정지작업을 하려는 것 아니냐는 풀이가 나온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