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과 일본 소프트뱅크 자회사인 야후 재팬이 경영 통합을 최종 조율 중인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일본 인터넷 시장을 독식하기 위한 손정의(孫正義·일본명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 회장의 도박이라는 분석이 일본 언론에서 나왔다.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야후재팬을 운영하는 Z홀딩스와 라인은 이날 경영 통합을 위한 협상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일본에서 라인은 이용자 약 8000만명에 이른다. 네이버가 지분 약 73%를 보유하고 있다. 일본 최대 인터넷 검색 서비스인 야후 재팬은 이용자수가 5000만명으로. 소프트뱅크가 지분 45%를 지니고 있는 Z홀딩스가 운영하고 있다.
 경영 통합이 실현되면 이용자수 단순 합계가 1억명을 넘어 검색과 결제, 온라인 상거래 등 네트워크 서비스를 포괄적으로 다루는 일본 최대의 인터넷 플랫폼이 탄생하게 된다.
 보도에 따르면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각각 50%씩 출자해 새 회사를 설립, 이 회사가 Z홀딩스 최대주주가 된 뒤 야후와 라인을 100% 자회사로 보유하는 식의 통합 모델이 유력하다. 양사는 이달 내 통합에 대한 기본 합의를 목표로 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는 손 회장이 새로 설립되는 회사를 소프트뱅크의 자회사로 두려 한다면서 “일본 인터넷 시장 독식을 향한 손 회장의 도박이 1억명 이상이 사용하는 거대 플랫폼 기업을 탄생시키려 한다”고 전했다.
 이번 구상은 해외 인공지능(AI) 기업 유망주에 집중투자한다는 전략에 역풍이 가운데 이뤄진 손 회장의 ‘한 수’로 평가된다. 소프트뱅크는 미국 운영회사의 부진으로 3분기에 7000억엔(약 7조5000억원)이라는 사상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손 회장은 당시 “반성은 하지만 위축되지는 않는다”라고 했다.
 소프트뱅크의 한 임원은 “손 회장이 야후를 중심으로 일본에서 알리바바를 실현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소프트뱅크의 최대 투자처로, 손 회장의 오랜 투자 이력 중에서도 가장 성공 사례로 꼽히는 것이 중국 알리바바그룹이다. 알리바바는 이용자 수가 전 세계에서 약 12억 명에 달하는 결제 서비스를 통해 전자상거래 등 중국인 생활에 관련된 모든 서비스에 이용자를 끌어들여 중국에서 압도적인 플랫폼이 됐다.
 이런 알리바바의 모습이 손 회장을 자극해 일본 인터넷 시장에서 플랫폼 구축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분석했다. 소프트뱅크는 올해 6월 야후를 연결대상으로 편입했고, 지난해 10월 시작한 결제 서비스 ‘페이페이(PayPay)’에도 공격적으로 투자해왔다. Z홀딩스는 지난 9월 의류 판매 사이트인 ‘조조타운’을 운영하는 조조(ZOZO)를 인수하기로 했다. 이번 라인과의 통합으로 일본 전자상거래시장에서 선행주자인 아마존재팬과 라쿠텐에는 부족한 메신저 앱이라는 신무기를 확보하는 한편 성장 분야인 결제 서비스도 강화하는 등 일본 인터넷 시장에서의 존재감이 단번에 확대된다고 신문은 평가했다. .
 두 회사의 경영 통합은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인터넷 기업이 손을 잡는다는 의미가 있다. 니혼게이자이는 두 회사가 통합하면 금융에서 소매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서비스를 아우르는 이용자 1억명 규모의 디지털 플랫폼이 탄생해 아시아 무대에서 미국, 중국의 대형 플랫폼과에 대항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