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키나와(沖繩)현 나하(那覇)시에 있는 인기 관광지인 슈리성(首里城)터에 복원된 슈리성에서 31일 새벽 불이나 정전(正殿)과 북전(北殿) 등 주요 건물이 전소됐다. 슈리성은 과거 류큐(琉球) 왕국의 상징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됐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30분쯤 화재경보기가 울렸고, 현장에 달려간 경비원이 정전 내부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불은 그 뒤 슈리성 내 다른 건물로 번지면서 약 11시간 뒤에야 진압됐다. 이번 화재로 정전 외에도 정전 양쪽에 자리한 북전과 남전이 전소하는 등 모두 7개 건물 4800㎡가 소실됐다. 정전과 북전, 남전은 모두 목조 건물이다.
 슈리성에서는 지난 27일부터 류큐국 시대를 재현하는 축제 ‘슈리성 마쓰리’가 열리고 있었다. 현지 경찰서에 따르면 31일 새벽까지 행사 준비로 성안에 사람들이 남아 있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구체적인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경찰은 슈리성 주변 주민들에게 피난할 것을 재촉했지만 일부 주민들은 슈리성이 불타는 모습을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지켜봤다. 한 50대 여성은 “사이렌 소리에 일어나서 보니 슈리성이 불타고 있었다. 오키나와의 상징을 잃어버려 슬프다”고 했다.

 슈리성은 1492년 성립된 류큐 왕국의 정치·외교·문화 중심지로 1879년 마지막 왕인 쇼타이(尙泰)가 일본 메이지 정부에 넘겨주기까지 번성했다. 14세기 중후반 축성된 것으로 보인다. 
 1933년 국보로 지정됐고 태평양전쟁 당시 미군과 일본군의 지상전이 전개된 오키나와 전투에서 일본 육군 32부대의 총사령부로 쓰이다가 미군의 공격으로 소실됐다. 전후 성터는 류큐대학 캠퍼스로 사용되다가 대학 이전 후 복원 사업이 진행돼 1992년 오키나와의 일본 복귀 20주년을 기념해 국영공원으로 복원됐다. 화려한 붉은색 정전은 류큐 왕국 특유의 궁전 건축이며, 정전 앞 광장에선 왕의 주요 의식이 거행됐다. 2000년 슈리성터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됐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