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루히토(德仁) 일왕(59)은 22일 “국민 행복과 세계 평화를 항상 바라며 국민에 다가서면서 헌법에 따라 일본국 및 국민 통합의 상징으로서 임무를 다할 것을 맹세한다”고 밝혔다.
 헌법에 따른 상징 일왕의 책무를 다하면서 부친 아키히토(明仁)의 ‘평화주의’를 계승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헌법을 고쳐 ‘전쟁 가능한 보통 국가’로 나가려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행보와 대비된다. | 관련기사 2면
 나루히토 일왕은 이날 오후 1시 도쿄 지요다구 고쿄(皇居) 내 접견실인 마쓰노마에서 열린 ‘즉위례 정전의식’에서 “상왕(아키히토 전 일왕)이 30년 이상의 재위기간 항상 국민 행복과 세계 평화를 바라고, 어떤 때에도 국민과 고락을 함께하면서 그 마음을 자신의 모습으로 보여주신 것을 다시 한번 깊이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의 예지와 지칠 줄 모르는 노력에 의해 우리나라가 한층 발전하고, 국제사회의 우호와 평화, 인류 복지와 번영에 기여하는 것을 간절히 희망한다”고 밝혔다.
 즉위례 정전의식은 지난 5월1일 왕위에 오른 나루히토 일왕이 대내외에 즉위를 선언하는 행사다. 1990년 아키히토 일왕 즉위의식 이후 29년 만에 열렸다.
 아베 총리는 축사에서 “평화롭고 희망으로 넘치고 자부심 있는 일본의 빛나는 미래를, 사람들이 아름답게 마음을 모으는 가운데 문화가 태어나고 자라는 시대를 만들어나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즉위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174개국과 유엔 대표단 등 해외 사절 400명, 일본 국내 인사 1600명을 합쳐 약 2000명이 참석했다. 도쿄 | 김진우 특파원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