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의 압력과 우익 세력의 협박 속에 중단됐던 ‘평화의 소녀상’의 전시가 일본에서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군 위안부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을 선보였다가 중단된 전시회 ‘표현의 부자유전(不自有展)·그 후’를 다음달 6일 재개하기로 ‘아이치 트리엔날레 실행위원회’와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실행위원회’가 합의했다고 교도통신이 30일 보도했다. 합의대로라면 지난달 3일 사흘 만에 중지된 기획전이 두 달여 만에 재개되는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양측은 다음 달 6∼8일 전시 재개를 하는 방향으로 하되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협의하기로 합의했다. 아사히신문은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실행위원회 측이 전시 재개를 요구하며 현지 법원에 제기한 가처분 신청 심사 기일에서 이 같은 방향으로 양측이 합의했다고 전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 실행위원장인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는 경비와 관련한 협력, 사전 예약자에 대한 순번표 배부 등 전시 재개를 위한 4가지 조건을 제시했으며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실행위 측이 이를 수용했다. 전시 내용의 일관성을 유지하되 필요에 따라 관람객에게 교육을 하는 것과 이번 사태와 관련한 검증위원회 중간 보고서 내용을 관람객에게 미리 알리는 것 등이 오무라 지사의 조건에 포함됐다.
 트리엔날레는 내달 14일까지 진행되기 때문에 소녀상이 다시 전시되는 기간은 일주일 정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전시장 앞은 3m 차단벽이 설치돼 출입을 막고 있지만, 전시장 안 전시품들은 그대로 남아 있다.
 지난달 1일 개막한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선 소녀상과 히로히토(裕仁) 전 일왕의 초상이 불타는 모습이 담긴 영상작품 등이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에 전시됐다. 하지만 우익 세력들의 항의·협박이 쇄도하면서 트리엔날레 실행위원회 측은 사흘 만에 전시를 중단했다. 일본 문화 예술계와 시민 사회가 전시 재개를 촉구하고, 트리엔날레 참가 작품 중 13팀이 자발적으로 전시를 중단·변경했다. 실행위원회 측은 지난 13일 전시 재개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나고야 지방법원에 제기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