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출품된 기획전이 중단된 사태와 관련해 기획전 실행위원들이 2일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 행정의 판단은 검열에 해당한다”면서 전시 재개를 요구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실행위원들은 이날 일본 도쿄 지요다구 외국특파원협회(FCCJ)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소녀상이 포함된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기획 전시 재개를 거듭 요구했다.
 지난달 1일 아이치현 나고야 일대에서 개막한 일본 최대 규모 국제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에서 주최 측은 ’평화의 소녀상’이 출품된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에 대해 우익 세력들의 항의·협박이 쇄도하고 있어 안전상 우려가 된다는 이유로 사흘 만에 전시를 중단했다.
 기획전 실행위원인 오카모토 유카는 “안전상의 문제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작품을 보여주지 않으려고 한 것,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 행정의 판단은 검열에 해당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작품을 시찰한 뒤에 (트리엔날레 실행위원장인) 오무라 히데아키 아이치현 지사에게 전시 중지를 요청한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 시장의 발언, 예술제에 대한 보조금 지출 검토를 언급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의 발언은 정치적 압력으로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다른 실행위원인 오구라 도시마루도 ‘안전상 문제’라는 전시 중단 이유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아이치현은 커다란 지자체인데 왜 이런 작은 전람회의 보안조차 지키지 못하는 건가”라며 “시민의 자유를 지키는 것, 안전을 배려하면서 전시를 계속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실행위원으로 예술평론가인 아라이 히로유키는 “심각해지고 있는 검열상황을 제시하기 위한 전시가 압력과 검열 때문에 중지한 것은 몸소 일본의 검열이 심한지를 보여주고 만 것”이라며 “이 상황을 뒤집어서 일본에 표현의 자유가 계속 살아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실행위원들의 기자회견에 앞서 아이치 트리엔날레 총감독인 쓰다 다이스케도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는 전시 중지 이유에 대해 “정치가의 압력이 원인은 아니다”라면서 “사무국 기능이 마비된 것, 테러 협박에 직면한 직원의 스트레스, 이에 의한 원활한 운영이 되지 않은 게 원인”이라고 했다. 그는 검증위원회의 결론을 기다리고 싶다고 밝혔다. 오무라 아이치현 지사도 검증위원회 조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입장이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