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월드]취임 앞둔 트럼프, "비호감 55%" 역대 최고 수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비호감도가 취임식을 앞둔 역대 대통령 당선자 중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트럼프는 역대 최저 지지율에 최고 수준의 비호감도를 갖고 취임하는 미국 대통령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16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당선자의 비호감도는 55%였다. 이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 취임 직전(18%)에 비해 3배 이상 높은 수치다. 조지 W 부시(36%)와 빌 클린턴 전 대통령(26%)보다도 훨씬 높다. 트럼프에 대한 호감도는 40%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4~8일 전국 성인남녀 1032명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트럼프의 ‘언론과의 전쟁’은 백악관 기자실에서 시작될듯

앞서 갤럽은 같은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당선자의 지지율이 한 달전에 비해 4%포인트 하락한 44%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반면 트럼프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한달 전에 비해 3%포인트 오른 51%였다. 대통령 취임직전 지지율이 50%를 밑도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취임 전 지지율이 78%나 됐다. 조지 W 부시도 2001년 취임 전 지지율은 62%였고,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66%였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