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부라부라'(어슬렁어슬렁)의 범위를 넓혀 기치조지(吉祥寺)에 갔다. 

기치조지는 도쿄 사람들이 살고 싶은 곳 1~2순위로 꼽는 곳이다. 재즈 카페나 라이브하우스, 작은 영화관 등이 들어서 있는 등 예술의 거리로도 유명하다. 오죽했으면 <기치조지만이 살고 싶은 거리입니까>(아래 사진)라는 만화가 있을 정도다. 이 만화는 2016년 동명의 드라마로 방영되기도 했다. 기치조지에 있는 부동산을 찾아온 고객들의 사정을 듣고, 그들에게 어울리는 다른 동네의 물건들을 찾아주는 내용이다.  


기치조지는 7년 전에도 갔는데, 그때는 미야자키 하야오(宮崎駿)의 애니메이션 작품 캐릭터 등을 전시하고 있는 '지브리미술관'을 보기 위해서였다. 

이번에 기치조지를 찾은 건 순전히 <구구는 고양이다> 때문이다. <구구는 고양이다>는 오시마 유미코(大島弓子)의 만화인데,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로 유명한 이누도 잇신(犬童一心) 감독이 2008년 같은 제목의 영화로 만들었고, 2014년에는 5부작 드라마로 제작했다. 

드라마 <구구는 고양이다>를 먼저 접했다. 이제는 '미중년'이 됐지만, 1990년대 초반 누드집 <산타페>로 한국에서도 유명세를 탔던 미야자와 리에(宮沢りえ)가 주인공 만화가 역할을 맡았다.


드라마는 제목 그대로 만화가 고지마 아사코(小島麻子)가 고양이 '구구'('good good'이라는 뜻이다)와 지낸 나날들을 사랑스럽게 묘사했다. 고양이를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구구를 통해 세상과 만나는 주인공과 주변 인물들의 얘기만으로도 공감을 자아낸다. 

이 작품의 무대가 바로 기치조지다. 특히 드라마에 줄곧 등장하는 곳이 이노카시라온시공원(井の頭恩賜公園)이다. 주인공이 구구를 처음 만난 곳도 이곳이고, 어느날 밤 묘한 느낌에 이끌려 또다른 아기고양이들을 찾아낸 곳도 이곳이다. 아니, 주인공과 주변 사람들의 일상적인 생활이나 만남이 이 공원에서 이뤄진다. 사람들이 산책을 나오고, 태극권을 연습하고, 자신이 만든 장신구나 그림을 팔고, 악기를 연주하고.... 카메라가 드라마 내내 이노카시라공원 주변을 비추다보니 언젠가 한 번 가보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을 수 없었다. 


이노카시라공원은 무사시노(武蔵野)시와 미타카(三鷹)시에 걸쳐 있다. 벚꽃 명소로도 유명하다. 1917년 개원했으니 올해로 100주년이다. 안 그래도 5월1일부터 개원 100주년 기념 행사를 한다는 포스터가 공원 곳곳에 붙어 있었다. 


이노카시라공원은 한가운데 이노카시라이케라는 커다란 연못을 중심으로, 주변에 산책로와 녹지, 잡목림이 펼쳐져 있다. 테니스장이나 운동장 등 운동시설도 마련돼 있다. 이노카시라자연문화원과 지브리미술관도 자리잡고 있다. 

앞서 얘기했던 드라마 <기치조지만이 살고 싶은 거리입니까>에는 일본 개그맨인 마타요시 나오키(又吉直樹)가 등장하는데, 그가 이노카시라공원 입구 계단에서 돌아보는 장면이 나온다. 그때는 좀 묘하다 싶었다. 마타요시는 2015년 일본의 문학상인 아쿠타가와상(芥川賞)을 받았다. 수상작인 <불꽃(火花)>에서 무명 개그맨인 주인공이 선배와 만나는 장소가 바로 이 계단이라고 한다. 


계단을 내려가면 바로 눈 앞으로 수많은 오리보트들이 연못에 떠있는 모습이 펼쳐진다. 골든위크로 들어가는 주말을 맞아 가족 나들이객들이 많다. 어린 딸을 옆에 태우고 열심히 페달을 밟고 있는 동남아 출신으로 보이는 아빠도 보인다. 다리 위에선 아기를 안은 아내가 남편을 격려하듯 웃으면서 뭐라고 외치고 있다. 
구름 사이로 햇살이 강하게 내리죈다. 연못 한가운데에선 분수가 잔잔하게 물을 뿜고 있다. 잡목림을 빠져나와 연못을 건너온 바람이 두 볼에 기분 좋게 부딪쳐온다. 


이노카시라공원에서 딱히 뭘 더할 건 없었다. 그냥 연못 주변으로 이어진 산책길을 따라 쭈욱 걸었다. 뭔지 모를 퍼포먼스를 하는 반라의 예술가와 기타를 치는 외국인, 벤치에 앉아 첼로를 켜는 중년의 여인이 눈에 띈다. 누가 뭐라고 하든 맘 내키는 대로 주말의 오후를 즐기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이노카시라공원에는 유독 벤치가 많다. 그러고 보면 드라마 <구구는 고양이다>에서도 등장인물들이 벤치에 앉아 있는 모습들이 유독 많이 나온다. 주인공이 구구를 데리고 있던 노숙자를 만난 것도 벤치였다. 여기쯤일까. 주인공이 학창시절 가장 친했던 친구를 수십년만에 만났던 카페가 저곳이 아닐까. 


이런저런 생각을 하면서 공원을 크게 한바퀴 돌았다. 지브리미술관으로 향했다. 옥상정원 위에 <천공의 섬 라퓨타>의 로봇이 애니메이션과 똑같이 서 있던 곳. 7년 전 모습과 달라진 건 없어 보였다. 그런데 예약을 해야 입장할 수 있다는 사실을 매표소에 가서야 깨달았다. 


지브리미술관에서 다시 공원을 통과해 기치조지역으로 향하는 길. 이노카시라자연문화원이 보였다. 동물원이 있는데, 이곳에 있던 코끼리 '하나코'는 꽤 유명했다. 지난해 69세의 나이로 숨지면서 애도의 물결이 일기도 했다. 

다시 기치조지역으로 돌아와 북쪽 출구 쪽으로 향했다. 드라마에도 나온 선로드상점가를 한 번 봐두고 싶었다. 사람들이 그야말로 인산인해였다. 그리고 꼬치집과 바들이 즐비한 하모니카 요코초도. 오후 4시가 지났을 뿐인데 가게에는 손님들이 꽤 들어차 있었다. 맥주 한 잔 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지만 쉽게 포기. 아직은 가게에 혼자 들어가 주문을 하고, 술을 한 잔 하는 게 익숙지 않다. 


기치조지는 수많은 작품의 무대로도 알려져 있다. 기치조지가 예술의 거리라는 것과 아마 연관이 있지 않을까.    
지난 주말 개봉한 <PARKS>라는 영화는 바로 이노카시라공원이 주인공이라 할 만한 영화다. 50년전 이 공원에서 불러졌던 노래를 현재의 젊은이들이 계속 이어가려는 내용이라는데 이노카시라공원 곳곳이 무대다. 
그런데 이 영화를 기획한 사람이 기치조지에서 작은 영화관을 경영했던 혼다 다쿠오(本田拓夫)씨다. 이노카시라공원 개원 100주년을 맞아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한다. 예술의 중심지로서 기치조지가 어떻게 지역문화를 만들고 전파해 나가는지 보여주는 좋은 예라 할 만하다. 

ⓒ혼다프로모션BAUS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