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측이 내년 초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타진하고 있는 미국 측에 응답하지 않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13일 복수의 미국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아사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 미 정권 간부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내년 1월이나 2월에 열릴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지만 현 단계에서 실현성이 불투명한 상태라고 전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을 둘러싸고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지난달 초순 미국 뉴욕에서 만나 최종 조정할 예정이었으나 김 부위원장이 직전에 미국 측에 중지 의사를 밝혀 무산된 바 있다.
 아사히는 미국 측은 김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면담도 원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외국 방문 일정과 겹쳐 실현되지 못하게 돼 폼페이오 장관과의 회담도 중지했고, 북한이 중간선거 후의 미국 정치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측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등 북한 고위관리와의 실무협의를 중시하고 있다. 미 정부 당국자에 따르면 비건 특별대표는 한·일 정부와 빈번히 연락하고 있지만, 북한 고위관리와는 현재도 접촉을 못 하는 상황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아사히는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지시한 이상 북한 측과의 협의를 어떻게든 진진시키고 싶다는 게 본심”이라면서 “미국 정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년사에서 어떤 발언을 할지 주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