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경호 등을 담당하는 간부 여러 명이 최근 숙청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일본 도쿄신문은 11일 베이징발 기사에서 지난 10월 중순 노동당 조직지도부가 김 위원장의 신변 경호를 담당하는 호위사령부에 대한 검열에 나서 간부 몇 명이 숙청됐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복수의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렇게 전하고 최고지도자에 대한 충성도가 매우 강한 것으로 알려진 호위사령부가 조사를 받은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김정은 체제의 강화를 그 배경으로 꼽았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호위사령부 내 소속 군인들의 사상·행동을 감시하는 정치부 책임자가 수백만 달러를 은닉했다가 발각됐다는 정보도 있다. 소식통은 “숙청된 간부가 이 책임자의 축재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에 밝혔다.
 호위사령부는 인민군 최고사령관을 겸하는 김 위원장의 직속으로 최고지도자와 그 가족, 당 고위간부의 경호와 함께 평양의 주요 시설 경비 등을 맡고 있다. 약 12만 명의 정예병력을 갖고 있다는 추정도 있어, 매우 강한 권한을 가진 ‘북한판 친위대’라고 불릴 수 있는 기관이라고 도쿄신문은 설명했다. .
 앞서 노동당 지도부는 지난해 9월 중순부터 11월말까지 군 총정치국에 대규모 검열을 실시, 황병서 국장과 김원홍 제1부국장 등 간부들이 처벌됐다. 이는 특정 인물에 권력이 집중하는 것을 싫어하는 김 위원장의 지시에 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이번 호위사령부에 대한 검열에 대해서도 “고 김정일 총서기 시대부터 뿌리를 뻗어온 세력을 배제해 인사를 쇄신하는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도쿄신문에 밝혔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