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관계 악화 영향…“말할 거 없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14일 서울에서 열리는 한·일 의원연맹과 일·한 의원연맹의 합동 총회에 축사를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아사히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일본 총리가 이 총회에 축사를 내지 않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최근 한·일 관계 악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는 설명했다.  
 일·한 의원연맹 회장인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중의원 의원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이지만, 아베 총리가 누카가 회장을 통해 친서를 전달할 예정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 의원연맹과 일·한 의원연맹 합동 총회는 매년 말 열리는 행사로, 이번이 41회째다. 올해는 일본 측에서 30명의 국회의원이 한국을 방문한다.
 합동총회에는 한·일 양국의 여·여 국회의원이 출석해, 한국 대통령과 일본 총리가 축사를 보내는 것이 관례다.
 아베 총리의 이례적인 대응은  최근 한·일 관계 악화가 배경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양국 관계는 한국 대법원의 일본 기업에 대한 징용공 배상 판결, 한국 정부의 화해·치유재단 해산 방침 표명 등으로 인해 악화된 상태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양국) 관계가 얼어붙은 가운데 어떤 것도 얘기할 게 없다”고 아사히에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아사히 보도와 관련, “현재 한일관계는 매우 어려운 상황이지만 정부는 일관된 입장을 고수해 한국 정부에 적절한 대응을 강력히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