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여당 자민당 의원들이 한국 해군의 독도 방어 훈련에 대해 “강렬한 분노”라는 표현을 써가면서 비난했다.
 14일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자민당은 이날 당 본부에서 외교부회 등의 합동회의를 열고 한국 해군의 독도 방어 훈련을 비판하는 결의문을 냈다. 이들은 회의 후 쓰지 기요토 외무정무관에게 제출한 결의문에서 “우리나라(일본)의 주권에 대한 명백한 도전으로 강렬한 분노를 가지고 비난한다”며 향후 훈련을 저지할 대책을 마련할 것을 일본 정부에 주문했다.
 이들은 우리 군의 독도 방어 훈련이 한일·일한 의원연맹 합동총회 개최와 같은 시점에 실시됐다면서 “한일 관계의 악화는 한국 측의 행동에 기인한다. 한국 측에 개선할 의도가 없다고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참석자 사이에선 “일본을 적으로 했다가는 두렵다고 생각하게 하지 못하면 앞으로도 계속될 것” “정부는 더욱 빨리 대응해야 한다” 등의 지적이 나왔다고 NHK는 전했다.
 우리 해군은 전날부터 이틀간 일정으로 독도 인근 해역에서 함정과 항공기를 동원한 독도방어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전날 “이번 건은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영유권에 대한 우리나라의 입장에 비춰볼 때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며 “매우 유감이며 훈련 중지를 강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