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11일 코로나19 확진자 45명이 새로 확인됐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50명 미만을 기록한 것은 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선포되기 전인 지난 3월23일 이후 49일 만이다. 지난 4월 초 700명까지 치솟았던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수는 최근 일주일 간 100명 안팎의 추이를 보이고 있다.
 일본의 신규 확진자 수는 크게 줄었으나 유전자증폭(PCR) 검사수 부족 등의 이유로 실제 감염자수는 훨씬 많을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전문가 회의 부(副)좌장인 오미 시게루(尾身茂) 지역의료기능추진기구 이사장은 11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증상이 가볍거나 없는 사람이 많이 있다”며 “(실제 감염자 수는 확진자의) 10배, 15배, 20배인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보고된 수보다 많은 것은 틀림없다고 생각하지만 모든 사람을 검사한 것은 아니며 10배인지 어떤지 내가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도 “PCR 검사로 확정한 감염자보다 많다고 생각하지만, 오미 선생이 말한 대로 확실한 것은 말씀드릴 수 없다”고 했다.
 11일 기준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1만6680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24명 늘어 670명이 됐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