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 급증세가 주춤한 지 하루 만인 14일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사망자는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19명 발생했다.
 15일 NHK 집계에 따르면 14일 하루 동안 도쿄 161명, 오사카 59명 등 전국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에서 총 482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11일 719명을 기록하는 등 나흘 연속 최다치를 경신했다. 이어 12일 500명, 13일 294명으로 증가세가 둔화하다가 14일 다시 482명으로 급증했다.
 이에 따라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전세기편 귀국자와 공항 검역 확진자를 포함해 8173명으로 8000명을 돌파했다.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712명)를 더한 일본의 전체 감염자 수는 8885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전날 도쿄도에서 5명, 이시카와현 3명 등 19명이 숨져 하루 기준으로는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왔다. 일본 국내 감염 사망자는 크루즈선 승선자(12명)을 더하면 174명이 됐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