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2개월째 지속하고 있는 중국 국경 봉쇄 조치를 일부 완화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30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 사정에 밝은 복수의 북·중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김일성 주석 생일인 ‘태양절’(4월15일)을 축하하기 위한 물자가 필요해졌거나 생활용품 가격 급등으로 주민의 불만이 쌓인 것이 배경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북·중 국경 일부 지역에선 트럭이 북한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여러 차례 확인되고 있다. 반면 태양절을 앞두고 코로나19 유입에 대한 경계는 강화돼 인적 교류는 계속 엄격히 제한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다른 관계자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3월 말부터 중국을 대상으로 해운 분야에서 시행하고 있던 제한 조치도 완화할 방침이다. 북한과 중국 사이를 오가는 선박의 운항은 북한 선원에만 제한한다. 외부와의 인적 접촉을 최대한 적게 하면서 필요한 물품을 반입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아사히는 분석했다. 다만 해상에서는 선박끼리 화물을 바꾸는 형태의 밀수가 계속되고 있다는 정보도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신문은 또 복수의 북·중 무역관계자를 인용해북한이 중국에 마스크 등의 의료물자 지원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시에서 의료기구 등을 실은 열차와 트럭이 북한으로 들어갔다는 정보도 있다고 덧붙였다.
 베이징의 한 외교소식통은 “일부 국제기구에서 북한에 대한 지원을 승인한 뒤 국경이 일부 풀린 것은 확인되지만 통상 교류나 물자 이송을 위해 북·중간 국경이 열렸다는 소식은 확인된 바가 없다”고 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