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국경 부근에 주둔한 북한군 부대에서 지난달 말 이후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사망자가 100명 넘게 발생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9일 한·미·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정확한 사인은 불분명하지만 코로나19로 추정된다”면서 “훈련이 중단된 사례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국가정보원은 지난 3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북한에서 코로나19 관련해 7000∼8000명을 격리했고 1월29일 북중 국경을 봉쇄했다고 보고한 바 있다. 소식통은 코로나19 감염은 당초 북·중 국경 부근에서 확인됐지만 “지금은 전국에 확산되고 있다”고 했다.
 북한은 아직까지 코로나19 감염자와 사망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만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7일 외국에 출장을 다녀온 사람과 그와 접촉한 사람, 감기 등의 증상을 보이고 사람 등 ‘의학적 감시 대상자’가 평안남도와 평안북도, 양강도, 나선시 등 전국에 약 2280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북한 매체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포병 부대를 시찰할 당시 주위 간부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었지만 21일 전술 유도무기 발사 훈련 당시 사진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한 간부들을 볼 수 없었다. 이에 소식통은 “감염 확산에 대한 불안을 불식하려는 자세로 실태는 꽤 심각해지고 있다고 봐야 한다”고 밝혔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지난 22일 담화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에서 코로나19 방역에 대해 협력할 의향을 보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 요미우리신문은 “비핵화 협의가 암초에 걸린 가운데 방역을 둘러싼 북미 대화가 시작될지 주목된다”고 평가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6시10분쯤 북한이 동해안에서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발사체는 일본 영해와 배타적경제수역(EEZ)에는 낙하하지 않았다고 했다.
 NHK에 따르면 고노 다로 방위상은 이날 방위성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내에 코로나19가 발생하고 있다는 단편적인 보도도 있다. 그런 일이 뭔가 관련있는 게 아닐까 보고 있지만 더욱 정보를 분석할 것”이라고 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