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새해를 맞아 개헌 의지를 재차 천명했다.
 아베 총리는 1일 발표한 신년소감에서 “미래를 똑똑히 응시하면서 이 나라의 형태와 관련한 커다란 개혁을 진행해가겠다”며 “그 맨 앞에 있는 것이 헌법개정”이라고 했다.
 자신의 임기 만료(2021년 9월) 이전에 헌법 9조에 자위대의 근거 규정을 명기하는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또다시 내비친 것이다. 아베 총리가 신년소감에서 개헌을 직접 언급한 것은 2014년 이후 6년 만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그는 지난해 왕위 계승으로 ‘레이와(令和·현 나루히토 일왕의 연호)’ 시대가 시작되고, 올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2024년 오사카(大阪)세계박람회가 열리는 점을 거론하면서 “미래에 대한 약동감이 넘치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새로운 시대를 향한 나라 만들기를 강력하게 추진할 때”라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3세부터 5세까지 모든 아이들의 유아교육이 무상화됐고, 올봄부터 실로 필요한 아이들의 고등교육 무상화가 시작된다”면서 “미래를 담당할 아이들의 미래에 대담하게 투자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또 “인생 100년 시대의 도래는 커다른 기회”라며 “일하는 방식 개혁을 추진해 여성도, 남성도, 젊은이도, 노인도, 장애나 난치병이 있는 사람도, 누구라도 활약가능한 1억 총활약 사회를 만들어가겠다”고 했다. 이어 “모든 세대가 안심할 수 있는 사회보장제도로의 개혁을 추진해 최대 과제인 저출산고령화에 정면으로 도전해가겠다”고 했다.
 외교·안보 문제에 대해선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바다, 영토, 영공은 확실히 지켜나가겠다. 종래의 발상에 사로잡히는 일 없이 안보정책의 부단한 재검토를 진행하겠다”고 했다. 이어 “격동하는 국제정세의 거친 파도에 맞서서 지구의를 부감하면서 새로운 일본 외교의 지평을 개척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자 산케이신문에 실린 신년대담에서도 “새로운 시대에 어울리는 헌법을 국민의 손으로 새롭게 만들어가는 시대를 맞이했다”면서 “헌법개정을 내 손으로 어떻게든 추진해나가고 싶다”고 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왕궁인 고쿄(皇居)에서 열리는 신년축하의식에 참석했다. 오는 6일 미에(三重)현 이세(伊勢)신궁을 참배한 뒤 신년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