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달 하순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 계기에 한·일 양자 회담을 조정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정부·여당 연락회의에서 오는15~17일 인도, 23~25일 중국을 방문한다면서 한국, 중국과 개별 정상회담 개최를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중·일 정상회담은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열릴 예정이다. 아베 총리가 직접 밝힌 만큼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 개최는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산케이신문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 “한·일 정상회담이 24일이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와 관련해선 “북한 문제 등 지역 정세와 국제사회가 직면한 여러 과제에 대해 솔직히 의견을 교환하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양국 현안인 수출규제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강제징용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GSOMIA 종료 유예를 계기로 한 양국 관계 개선이 추진될지가 초점”이라고 교도는 전망했다.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한국이 GSOMIA 종료 조건부 유예를 밝힌 다음날인 지난달 23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나고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만나 사실상 합의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