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재계 대표는 “이 문제에 돈 쓰는 건 없다” 부정 반응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본 자민당 중의원 의원은 1일 한·일 양국 기업과 국민이 자발적으로 낸 기부금 등으로 징용 문제를 해결하자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제안에 대해 “일·한 관계를 중시하는 기업 등은 기부에 협력하는 데 인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일의원연맹에 대응하는 일본 국회의원 단체인 일·한 의원연맹의 간사장으로 한·일 현안에 관한 비공식 창구 역할을 해온 가와무라 의원은 1일자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 의장의 제안에 대해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에 저촉하지 않는다”며 “(강제징용 소송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평가했다. 또 이달말 개최를 조율 중인 한·일 정상회담을 염두에 두고 “그때까지 (문 의장의 제안을 반영한) 법안이 (한국에서) 성립하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앞서 가와무라 의원은 지난 20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문 의장의 제안을 설명하면서 기업의 자발적인 참여를 전제하는 만큼 해결책은 되지 않냐고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가와무라 의원은 당시 아베 총리는 “좋다거나 나쁘다거나 명확하게 말하지 않았다”고 부정적인 반응은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인터뷰 언급은 일본 기업에 ‘강제성’을 부여하지 않는 문 의장의 제안이 실행될 경우에도 뜻 있는 기업은 기부금을 낼 것으로 보인다는 관측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실제 일본 기업이 어느 정도 응할지는 불투명하다. 일본 재계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의 나카니시 히로아키(中西宏明) 회장은 지난 25일 기자회견에서 “일·한 관계를 재구축하고 싶지만 이 문제에 돈을 쓰는 것은 없다”며 기업이 돈을 내서 징용 문제를 해결하는 기금을 만드는 구상에 반대의 뜻을 밝혔다고 아사히신문이 전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