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도 했다”...아베, 물타기·아전인수식 논법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지난 5월 해상자위대 잠수함에 탑승해 잠수항해 체험을 했다고 도쿄신문이 3일 전했다. 아소 부총리의 ‘희망’에 따라 이뤄진 잠수함 탑승은 자위대의 휴일인 토요일에 이뤄졌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정부 주최 ‘벚꽃을 보는 모임’에 지지자를 대거 초대해 ‘사유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정권 ‘넘버 2’인 아소 부총리는 “자위대를 사유화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보도에 따르면 아소 부총리는 5월18일 오전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스카(橫須賀)시 미 해군기지에 있는 해상자위대 잠수함 ‘우즈시오’에 승선했다. 잠수함은 기지를 출항한 뒤 당일 저녁 기지로 돌아왔다.
 해상막료감부(한국의 해군본부) 공보실은 이번 탑승이 “아소 부총리의 희망”이라고 도쿄신문에 답했다. 탑승일은 재무성과 방위성 협의에 따라 부대 휴일인 토요일로 결정됐다. 공보실에 따르면 적어도 지난 5년 동안 전·현직 총리나 각료가 잠수항해 체험을 한 사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아소 부총리를 특별 대우한 것으로 비친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이지마 시게아키(飯島滋明) 나고야가쿠인대 교수는 “애초 잠수함을 탈 이유가 없어 취미로 탔다고밖에 생각할 수 없다. ‘벚꽃을 보는 모임’이 국가 행사의 사유화라면 이번 경우는 자위대 조직의 사유화”라고 했다. 이어 “자위대는 임무가 겹쳐 몹시 지친 상태에 정치가 접대까지 했다”며 “자위대를 배려하는 행동으로는 도저히 생각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아소 부총리는 이날 잠수함 탑승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방위예산 사정 작업 등으로 현장 환경을 알아두는 것은 중요한 일이었다”며 문제가 없다는 인식을 보였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한편 ‘벚꽃을 보는 모임’ 의혹에 대처하는 과정에서 아베 총리가 형편에 맞게 입장을 바꾼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2010년 민주당 정권이 폐기 화학무기 자료 요구에 주요 내용을 검게 칠한 문서를 제출한 데 대해 “국회 경시가 극심하다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이번 ‘벚꽃을 보는 모임’ 의혹과 관련해 지난 2일 아베 정부가 제출한 2013~2018년 추천자 명부의 대부분이 검게 칠해져 있었다. 아베 총리는 또 민주당 정권에 대해 “악몽”이라고 누차 비판해왔지만, ‘벚꽃을 보는 모임’에 후원자들을 총리 몫으로 초대한 게 드러나자 “민주당도 했다”고 주장했다. 정권의 실정을 물타기하려는 태도라는 비판이 나왔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