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26일 한국 정부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 이후 일본 경제산업성의 왜곡 발표와 사죄 논란과 관련해 “일본 측에서 사죄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이는 ‘사죄를 받았다’는 한국 정부의 설명과 상반된 것으로 양국 간 진실 공방이 이어지는 모양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주한 일본대사관 정무공사가 지난 22일 외교부로 초치됐을 당시 외무성 사무차관 명의로 사죄의 메시지를 전했다는 한국 언론 보도에 대한 입장을 묻자 “한·일 각각 보도에 약간 차이가 있다고 이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 측에 ‘사죄 의사’를 전달한 외무성 수장이 이를 부인한 것이다.
 모테기 외무상은 “중요한 점은 수출 관리를 놓고 앞으로 한·일 당국 간 협의를 시작하니까 이를 제대로 하는 것”이라며 지난 23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동의했다고 전했다.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담당 부서 수장인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은 이날 한국 정부가 일본 측에 항의해 사죄를 받았다고 밝힌 것에 대해 “외교상의 문제이니 언급을 삼가겠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다만 그는 청와대가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한 지난 22일 경제산업성의 발표 내용에 대해선 “양국이 조율을 거친 것”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가지야마 경제산업상은 또 한·일이 재개하기로 한 국장급 정책대화에 대해선 “재개 이외에 합의한 사항은 없다”면서 “대화에서는 상호간 수출체제에 대해 확인을 할 것”이라고 했다. 정책 대화가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철회할 지 여부를 논의하는 자리가 아니라는 인식을 밝힌 것이라고 교도통신은 풀이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