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조건부 연장 합의를 일본 측이 사실과 다르게 발표했다고 청와대가 유감을 표한 데 대해 일본 경제산업성은 발표 내용은 사전에 한국 측과 조정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경제산업성은 24일 밤 늦게 공식 트위터를 통해 “경제산업성은 외교 경로를 통한 한국 측과의 교섭 직후인 22일 18시7분 한국에 대한 수출관리에 대해 정책대화를 재개 및 개별심사 대상 3품목의 취급에 대한 향후 방침을 발표했다”면서 “그 방침의 골자는 한국 정부와 사전에 조정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기자들에게 일본 경제산업성의 22일 발표 내용 가운데 한국 측이 무역관리체제의 개선을 위해 의욕을 표시해 정책대화를 하기로 한 것에 대해 “완전히 사실과 다르다”고 유감의 뜻을 표했다.
 이에 대해 경제산업성 간부는 NHK에 “22일 기자회견 후 한국 측의 문의에 응해 발표 내용을 상세하게 설명했다”면서 “한국 측 주장은 유감이다. 이대로는 신뢰관계를 잃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 간부도 경제산업성의 발표에 강력히 항의했더니 일본 측이 사과했다는 청와대 측 설명에 대해 “그런 사실은 없다”고 부인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