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를 하루 앞둔 21일 한국 정부가 종료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의 GSOMIA 종료 통보는 지역 안보 환경을 완전히 잘못 읽은 대응으로 매우 유감”이라면서 “한국 측의 현명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간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회의를 열고 GSOMIA 문제 등을 협의했다. 이날 청와대가 NSC 상임위원회를 연 데 대한 대응 차원으로 풀이된다.
 이런 가운데 아베 총리가 전날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을 만나 한·일 기업과 양국 국민의 자발적인 성금으로 한·일 현안을 해결하자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제안을 두고 “제대로 한·일 간의 약속을 지키는 것이라면 진행해도 좋다”고 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가와무라 간사장은 이날 도쿄의 한 호텔에서 한국 언론사 특파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아베 총리가 문 의장의 제안을 부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아베 총리에게 “이것을 제대로 하면 해결책이 된다”고 했으며, 아베 총리에게 부정당하지는 않았다고 했다. 문 의장 제안에 대해 부정적이었던 일본 측 기류가 달라지는 조짐도 있다.
 총리 관저와 자민당 의원들 사이에선 “문희상안을 토대로 협상하는 것은 나쁘지 않다”는 말이 나온다. 문 의장 제안이 일본 기업의 자발적 참여에 방점을 두면서, 한국 대법원 판결에 따른 배상을 피할 길을 열어뒀기 때문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GSOMIA에 대해 “포기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했다고 가와무라 간사장이 전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