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의 외교당국 간 국장급 협의가 15일 도쿄에서 진행됐지만 양측이 기존 입장을 반복하는 선에서 끝났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오전 도쿄 외무성 청사에서 약 2시간 반에 걸쳐 협의를 진행했다.
 김 국장과 다키자키 국장은 회의에서 오는 23일 효력을 잃게 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문제를 놓고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한국의 GSOMIA 종료 결정은 지역 안보 환경을 완전히 잘못 읽은 대응이라면서 연장을 요구하고 있지만, 한국 정부는 수출 규제 조치를 철회하면 재검토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양측은 또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를 비롯한 양국 간 갈등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관련 NHK는 “일본 측이 징용 배상 판결을 둘러싼 문제에서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신속하게 시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김 국장은 협의 종료 후 기자들에게 “이미 알려진 사안을 비롯해 넓은 범위의 이야기를 나눴다. 그 정도 밖에 말씀드릴 수 없다”고 했다. ‘GSOMIA 실효 전에 이뤄진 협의였는데 결론은 나왔나’라는 질문에는 “노 코멘트”라고 했다.
 일본 외무성 간부는 회담 종료 후 기자들에게 “유의미한 의견 교환이었지만, 커다란 진전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고 NHK는 전했다.
 이번 협의는 지난달 16일 서울 접촉 이후 한 달 만이다. 한·일은 양국 갈등 속에서도 외교당국 간 소통은 계속해야 한다는 공감대에 따라 한 달에 한 차례씩 서울과 도쿄에서 번갈아 외교국장급 협의를 하고 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