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4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강제동원 피해 배상 문제를 두고 “일본 측이 입장을 바꾸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고 NHK가 4일 전했다. 강제동원 배상 문제를 두고 한국 측이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가 열린 회의장에서 문 대통령과 통역만 배석한 채 약 10분 간 대화를 나눴다.
 아베 총리는 우선 문 대통령의 모친이 별세한 것에 대해 조의를 전하고, 한국 정부가 지난달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 선포식인 ‘즉위례정전의식’에 이낙연 총리를 파견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의 조의에 대해 사의를 전하고, 일왕 즉위에 대한 축하의 뜻과 이 총리에 대한 환대에 사의를 표명했다.
 아베 총리는 이후 한·일 관계를 언급, “양국 간 매우 어려운 과제에 대해 우리의 입장은 이낙연 총리에게 전한 대로다. 한국과의 관계는 중요하고, 북한에 대한 대응은 한·일, 한·미·일의 연계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계속 당국간 대화를 이어가자”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같은 인식으로, 양국간 협력 진전이 매우 중요하다. 세계 경제와 북한 문제에서도 한층 협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양국 간 곤란한 문제도 대화에 의해 해결해가고 싶다. 지금의 대화 위에 서서, 더욱 대화의 레벨(수준)을 높여가고 싶다”고 했다.
 아베 총리는 끝으로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에 대한 원칙을 우리가 바꾸는 일은 없다”고 강조한 뒤 “대화를 계속하자”고 했다고 NHK는 전했다.
 일본 외무성도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양국 간 문제에 관한 일본의 원칙적 입장을 확실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만남에 대해 일본 정부는 청와대와는 결이 다른 발표를 했다.
 니시무라 아키히로(西村明宏) 관방 부장관은 브리핑에서 이번 만남에 대해 “쌍방이 회의 중간 시간에 ‘말을 나눴다’라고 이해한다”고 했다. 그는 또 “한국 측 발표에선 고위급 협의라는 게 상대편(문 대통령)으로부터 있었지만, 아베 총리는 종래 말해온 대로 외교당국간 협의를 통해 현안을 해결해 나가자는 취지로 답했다”고 했다.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하도록 모색하도록 노력하자’라는 아베 총리의 발언은 없었냐는 질문에도 “총리는 종래대로 외교당국간에 의해 현안을 해결하고 싶다는 취지로 알고 있다”고 되풀이했다. 고위급 채널을 만들자는 문 대통령의 제안에 원론적인 답을 했다는 취지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한국은 분위기가 아주 우호적이었다고 발표했다’는 질문에는 “한국 측의 발표에 대해선 한국 측에 물어보길 바란다”고 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