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민 10명 중 7명은 일본이 양보해야 한다면 한·일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25~27일 전국의 18세 이상 102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설문조사에서 한·일 관계에 대해 ‘일본 정부가 양보해야 하는 상황일 경우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69%를 기록했다.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일본이 양보하는 것도 불가피하다는 답변은 19%에 그쳤다.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층에서 75%나 됐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 이들 중에서도 64%가 같은 응답을 택했다.
 니혼게이자이가 지난 8월30일~9월1일 진행한 같은 내용의 설문조사에선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답변은 67%였는데 이번에 2% 포인트 더 늘었다. 일본이 양보해야 한다는 의견은 지난 조사(21%)보다 2%포인트 줄었다. 일본 국민들 사이에서 양보 없는 대응을 주문하는 강경론이 조금 더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57%로 지난 조사 때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지난번 33%보다 상승한 36%였다. 유권자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의혹으로 스가와라 잇슈(菅原一秀) 경제산업상이 경질된 것을 두고 ‘아베 정권에 해이가 있다’는 답변은 56%였다.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로는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이 20%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18%), 아베 총리는 16%로 3위였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8%),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6%),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자민당 정조회장(4%)이 뒤를 이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