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 수습을 위한 합의안 검토에 착수했으며, 한국 정부와 한·일 기업이 참가하는 ‘경제협력 기금안’이 부상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28일 복수의 한·일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정부와 기업이 경제협력 명목의 기금을 만들고, 일본 기업도 참가하는 안이 떠올랐다고 보도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 6월 한·일 양국의 기업이 출자해 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액을 지불하는 ‘1+1’안을 제시했지만 일본 정부가 거부한 바 있다.
 경제협력에 관한 기금 창설안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이 아니라, 상호 경제 발전을 목적으로 자금을 준비한다는 취지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징용 문제에 대한 ‘해결이 끝났다’라는 일본 정부 입장과 모순되지 않는 형태로 일본 기업이 자금을 내도록 하려는 목적이 라는 것이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지난 16일 서울에서 협상안을 논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한국 정부 고위관계자는 이날 “양국 입장을 건드리지 않고 해결할 방안을 마련해나가는 게 중요한 포인트”라고 했다. 지난 22~24일 일본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와 회담한 일한의원연맹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간사장은 24일 TV 도쿄에서 “배상금이 아니라 미래의 한·일관계를 만드는 자금을 내는 방안에 협력하면 된다”고 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일본의 태도가 변하지 않은 것도 있고 약간의 변화 기미가 엿보이는 것도 있었다”며 “변화 기미는 더 소중하게 관리해갈 필요가 있다고 보고, 변하지 않은 것은 양국 간 입장 차이에서 기인하는 것도 있을 테니 지혜를 짜내가면서 극복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외교부 관계자는 “한국 정부가 참여하는 협상안은 없다. 일본의 희망사항이 담긴 언론플레이”라고 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