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을 다음달 국제회의에 맞춰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은 지난 19일 한·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다음달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제(APEC)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한국 정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이 효력을 상실하는 다음달 23일 전에 정상회담을 열어 양국 관계 악화에 제동을 걸겠다는 생각으로 회담을 검토 중이라고 요미우리는 덧붙였다. 정상회담이 실현되면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처음이 되는 셈이지만, 일본 측이 응할지는 불투명하다고 신문은 관측했다.
 이낙연 총리는 다음주 2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를 알리는 행사에 한국 정부 대표로 참석하며 이를 계기로 아베 총리와 24일 면담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 총리를 통해 아베 총리에게 보내는 친서 또는 구두 메시지를 이 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가 징용 판결에 맞선 사실상의 보복 조치로 올해 7월 대한(對韓) 수출 규제를 강화한 후 양국 총리의 첫 만남이어서 관계 개선의 실마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16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한국과의) 대화는 항상 계속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그런 기회를 닫을 생각이 전혀 없다”고 근래 가장 유화적인 발언을 했다. 다만 양국 고위급 대화가 이뤄지더라도 아베 총리 주변의 강경 기조에 변화가 없을 경우 당장 한·일 관계의 돌파구를 마련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