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4일 집권여당인 자민당 내에서 나오고 있는 자신의 ‘총재 4선론’에 대해 “4선을 금지한 당규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4선론’을 두고 참의원 선거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등 파장이 일자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아베 총리는 이날 NHK를 통해 중계된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자신의 총재 4선론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이미 자민당 당규에 의해 4선은 금지돼 있기 때문에 자민당 총재로서 룰을 따르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3선을 달성한 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나로서는 마지막 임기를 전력을 다해 성과를 내는 데 집중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현재 자민당 총재의 임기는 ‘연속 3기 9년’으로 당규에 규정돼 있다. 일본에서는 통상 집권당 총재가 총리를 맡기 때문에 총재 4선은 총리의 집권기간 연장을 의미한다. 아베 총리는 2012년 12월 재집권했으며 지난 2018년 9월 총재 선거에서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을 꺾고 3연임에 성공해 2021년 9월까지 임기를 확보한 상태다.
 앞서 아베 총리의 총재 4선론에 대해 당 ‘넘버 2’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이 지난 12일 기자회견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다”고 밝히면서 당 안팎에 파문을 일으켰다. 니카이 간사장은 특히 “다른 사람으로 대체하기 어려울 때에는 (4선은) 아무런 문제 없다”고 강조했다. 니카이 간사장은 2017년 ‘연속 2기 6년’이던  총재 임기를 지금의 ‘연속 3기 9년’으로 바꾸는 데 앞장선 주역이다.
 이를 두고 레임덕(임기말 권력누수)을 방지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중론이지만, 야당은 물론 당내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아베 총리의 4선론이 장기집권에 따른 오만과 독선으로 비쳐진다는 것이다. 자민당 내에선 자칫 여론의 반발을 초래해 오는 7월 참의원 선거 등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