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이 50%대를 회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초계기 위협비행·레이더 문제 등을 둘러싸고 한국과의 갈등이 격화하면서 국민 여론이 결집한 효과를 어느 정도 본 것으로 풀이된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과 도쿄TV가 지난 25~27일 전국의 18세 이상 남녀 99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내각 지지율이 53%로, 한 달 전 조사 때보다 6%포인트 올랐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7%포인트 낮아진 37%였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안정감’이 46%로 가장 많았고, ‘국제감각’이 32%로 뒤를 이었다. 아베 총리에 기대하는 정책(복수응답)은 ‘사회보장 충실’(48%), ‘경기회복’(42%), ‘외교·안보’(34%) 순이었다. 특히 ‘외교·안보’는 한 달 전 조사 때보다 8%포인트 상승했다. 니혼게이자이는 러시아와 평화조약을 가속하기로 합의한 것과 함께 ‘한국 해군 구축함에 의한 화기 관제 레이더 조사(照射·겨냥해 비춤) 문제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국과의 ‘초계기 위협비행·레이더’ 갈등에 따라 일본 국내 여론이 결집한 것이 지지율 상승으로 연결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레이더 조사’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자세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2%가 ‘더 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반면 ‘한국 측 주장을 들어야 한다’는 답변은 7%에 머물렀다. 관망 의견은 24%였다.
 이날 보도된 요미우리신문의 지난 25~27일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보다 2%포인트 오른 49%를 기록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8%로 5%포인트나 떨어졌다.
 이 조사에선 한국인 징용공 배상 판결 및 레이더 논란 등과 관련해 ‘한국이 받아들이기 어려운 주장을 하는 한 관계개선을 하지 않아도 어쩔 수 없다’는 응답이 71%였다. 반면 ‘관계 개선을 위해 한국과 타협하는 것도 생각해야 한다’는 22%에 그쳤다. 

Posted by fontifex

댓글을 달아 주세요